국회예산정책처

내일을 여는 국민의 국회
국회예산정책처 재정경제통계시스템

메인메뉴

메인메뉴

전체메뉴

알림|보도자료

home알림&참여알림보도자료

보도자료 상세보기
제목 [보도해명] 매경, 「巨與 눈치에 몸사리는 국회예정처... ‘중기재정전망’만들어놓고 비공개」 제하 보도 정정필요
부서명 국회예산정책처 등록일 2021-02-10 조회 1052
보도자료

<언론 보도내용>

❑ 매경(2021.2.9.)은 「巨與 눈치에 몸사리는 국회예정처... ‘중기재정전망’ 만들어놓고 비공개」 제하 보도에 “예정처는 지난해 중기재정전망 보고서를 이미 작성했지만 공개하지 않고 있다”며 “재정확대를 요구하는 여당의 압박으로 예정처가 국가채무 관련 자료를 공개하기 어려운 분위기라는 해석”으로 보도


<국회예산정책처(NABO) 입장>

❑ 동 보도는 “국회예산정책처 자료엔 2029년 GDP대비 나랏빚 75% / 재정준칙 60% 사실상 불가능”이라는 소제목 등을 통해 국회예산정책처가 정부 및 여당을 위해 정치적인 고려를 하여 중기재정전망 보고서를 발간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보도를 하고 있으나, 국회예산정책처는 이미 2030년 GDP 대비 국가채무의 비율이 75.5%로 전망됨을 발표한 바 있음
 -  재정전망은 국회의 예산안 심의를 지원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, NABO는 2020년 9월말 「2020 NABO 장기 재정전망」과 10월말 「2021년도 예산안 분석보고서」 등에서 중기재정 관련 전망치를 제공

❑ 국회예산정책처는 기존 계획에 따라 중기 재정전망(2020~2029년) 보고서를  준비 중이었으나, 旣 발간된 장기재정전망 보고서와의 중복 문제 및 예산안 심사과정에서의 혼동 가능성을 고려하여 보고서 발간 계획을 재검토하였음
 - 장기재정전망 보고서에 중기 재정전망 기간이 포함되어 있고, 장기 재정전망 보고서가 발간(9.28)된지 2개월도 안된 상황임을 고려
 - 이에 장기 재정전망과 중기 재정전망을 각각 격년제로 발간하고, 전망기간을 장기 50년 및 중기 10년으로 고정하는 개선방안을 마련

❑ 한편, 동 보도는 “정부와 전망 차이가 부각되는 게 부담스러워 자기검열을 하는 게 아닌지 의심된다” 등 익명의 인용을 통해 사실과 다른 추측을 기사화하고 있으나,  국회예산정책처는 「국회예산정책처법」상 독립성이 존중되는 기관으로서 전문성, 객관성, 중립성의 원칙 하에 업무를 수행하고 있음을 밝힘

공공누리제1유형

'[보도해명] 매경, 「巨與 눈치에 몸사리는 국회예정처... ‘중기재정전망’만들어놓고 비공개」 제하 보도 정정필요' 저작물은 [공공누리 제1유형] 출처표시+상업적/비상업적 이용가능+변경가능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. 자세한 내용은 [저작권정책]을 확인하시기 바랍니다.

©국회예산정책처, (07233)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 | 대표전화 02-2070-3114 | 문의메일 w3@nabo.go.kr
©국회예산정책처, (07233)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1
대표전화 02-2070-3114 | 문의메일 w3@nabo.go.kr
공공누리포털이동(새창)
(사)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 한국웹접근성인증평가원 웹 접근성 우수사이트 인증마크(WA인증마크, 2019.12.13)
top(최상단으로스크롤)